지친 마음을 달래주는 힐링 게임 TOP 3

  삶에 치이다 보면 액션 게임처럼 심한 긴장감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 게임보다는 힐링 게임 을 찾게 될 때가 있습니다. 아름다운 그래픽과 연출, 음악들을 들으며 여유롭게 게임을 하다 보면 마음이 치유되는 기분이 들죠. 이번 포스팅에선 이처럼 마음을 달래주는 힐링 게임 들을 알아보겠습니다. 힐링 게임은 언제 플레이해도 아무런 패널티가 없고, 언제 종료해도 게임 진행에 문제가 없죠. 그럼 지금부터 차분한 마음으로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전 글 : 2020년에 유행중인 스팀 인기 게임 TOP 3

다음 글 : 독특해서 더 재밌는 모바일 미니 게임 TOP 3


힐링 게임 TOP3

아래의 숫자는 순위가 아닌 단순 나열 순서입니다.

  1. Gris
  2. Old Man’s Journey
  3. ABZU

 

1. Gris  – 상점 페이지 방문

힐링 게임 - grisGris 플레이 화면

스팀 평가 : 압도적으로 긍정적(96%)

가격: ₩ 17,500

  Gris는 주근깨 가득한 얼굴과 탁한 청록색의 머리를 가진 소녀가 길을 떠나는 게임입니다. 힐링 게임답게 조작도 매우 간단하고 난이도도 어렵지 않죠. 그저 아름다운 그래픽을 감상하며 길을 따라 진행하면 됩니다. 챕터는 반딧불이를 모으면서 진행되는데 퍼즐을 풀다 보면 새로운 능력을 얻습니다. 

  장르의 특성상 게임에 대해 소개할 것이 많지는 않지만 ‘아름답다’ 라는 것 하나만 말씀드리면 될 것 같습니다. 각 챕터의 테마가 죽음의 5단계를 상징하는 색상으로 구성되어 있으니 마치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듯한 기분으로 플레이하시면 즐거울 거예요. 정식 한국어 버전을 지원하고 있지만 정작 게임 내에서 대사가 등장하지는 않습니다. 

  그럼 Gris를 감상하러 떠나 보시죠!

 


 

2. Old Man’s Journey – 상점 페이지 방문

힐링 게임 - old man's journey
Old Man’s Journey 플레이 화면

스팀 평가 : 매우 긍정적(88%)

가격: ₩ 8,500

  Old Man’s Journey는 게임 제목 그대로 한 노인이 여행을 떠나며 겪게 되는 일들을 보여 주는 게임입니다. 기본적인 플레이는 포인트 앤 클릭 형태로 진행되어 마우스 하나로 모든 진행이 가능합니다. 게임에서 독특한 부분은 맵에 있는 언덕들을 끌어올리거나 내릴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간단한 퍼즐 느낌으로 노인이 지나갈 수 있는 길을 만들어 줘야 하죠. 

  이렇게 배경을 움직이며 노인이 지나가는 길들을 보고 있자니 아기자기한 그림체와 더불어 동화를 읽고 있는 듯한 느낌을 물씬 풍깁니다. 괜히 동네에 있는 고양이를 건드려 본다거나 문을 두드려 보는 등, 예쁜 풍경 속으로 여행을 간 듯한 경험을 즐길 수 있죠. 이 게임 또한 정식 한국어 버전을 지원하기 때문에 편하게 플레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한 노인의 여행으로 구성된 동화 속으로 떠나 보세요.

 


 

3. ABZU – 상점 페이지 방문

힐링 게임 - abzu
ABZU 플레이 화면

스팀 평가 : 매우 긍정적(92%)

가격: ₩ 21,000

  ABZU는 바닷속을 탐험하는 게임입니다. 하지만 생존 게임과는 달리 필사적으로 무언가를 할 필요가 없죠. 그저 발길 닿는 대로 돌아다니며 예쁜 물고기들과 바닷속 풍경들을 즐기면 됩니다. 스쿠버 다이빙을 즐기는 기분을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느껴볼 수 있게 해주는 게임이죠. 

  그저 느긋하게 앉아서 바닷속을 돌아다니는 것은 수족관에 갔을 때보다 더 신기하고 평온한 기분을 만들어 줄 것입니다. 이 게임을 평가한 유저들 중에는 주변의 불을 다 끄고 게임을 즐기기를 추천한 사람도 있습니다. 이렇게 플레이하면 게임에 더욱 몰입이 될 것 같네요. 바다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ABZU는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게임입니다.  

  바닷속으로 고래와 상어를 만나러 떠나 봐요!

 

  이렇게 힐링 게임 TOP 3를 살펴 보았습니다. 앞으로도 재밌는 게임 추천 시리즈는 계속될 예정이니, 기대해 주세요. 힐링 게임 중에서 이번에 살펴본 게임 외에도 재밌는 게임은 수없이 많이 준비되어 있답니다. 

그럼 다음 편에서 뵙겠습니다.